서스펜디드 게임

누리위키, 온 누리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스펜디드 게임이란 야구 용어의 하나로 야구 경기 도중 가 내리거나 조명 시설 고장으로 어두워진다든지 하여 경기 진행이 불가능한 상황이 닥쳐 5회를 넘겨 9회 이전에 시합이 중지됬을시에 이 시합을 경기가 가능한 날에 다시 속행할때 해당 시합을 이르는 말이다.

경기는 서스펜디드 게임이 선언된 시점부터 재개된다.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의 프로야구 역사상 서스펜디드 게임은 총 6번 있었으며, 가장 최근의 서스펜디드 게임은 2011년 4월 16일 삼성-두산간의 경기중 8회초에 갑작스런 정전 사태로 다음 날 오후 3시에 서스펜디드 게임이 선언되었다. 정전 직전의 경기 상황은 두산이 3-2로 앞서 있었고, 서스펜디드 게임 선언 후에도 3-2를 유지해 두산이 승리했다. 실제로 서스펜디드 게임을 통해 컨디션이 좋지 않아 지고있던 팀이 역전하여 이기는 경우도 있다. 참고로 총 6번의 서스펜디드 게임중 조명시설의 사고로 선언된 것은 2번이며, 나머지는 전부 우천이 원인이었다.

대한민국 프로야구 위원회에서는 서스펜디드 게임을 다음과 같이 규정하고 있다.

(1) 법률에 따른 시간제한

(2) 리그규약에 따른 시간제한

(3) 조명시설의 고장 또는 본거지 구단이 관리하고 있는 기계장치의 고장(내야덮개나 배수설비도 포함)

(4) 어두워졌는데도 법률에 따라 조명시설을 사용할 수 없을 경우

(5) 날씨때문에 이닝 도중에 콜드 게임이 선고되고 다음에 해당하는 상황일 때
<1> 방문구단이 1점 이상을 득점하여 동점을 만들고 본거지 구단이 득점하지 못했을 때
<2> 방문구단이 득점하여 리드를 잡고 본거지구단이 재역전 시키거나 동점을 만들지 못했을 때

역대 서스펜디드 게임[편집]

관련 문서[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