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훈(1956년)

김정훈(한자: 金正勳, 1956년 9월 1일 ~ )은 북한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이다. 2007년부터 2010년까지 감독을 맡았다.

월드컵 이전 아시아 지역의 예선에서 B조 2위로 대표팀을 본선에 진출시킨 기량을 보여줬고 카타르와는 1:0으로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졌으나 이후 건설현장에서 본선리고 조별 예선에서 3전 전패, 특히 포르투갈전에서 7:0으로 참패했다. 이 때문에 당시 대한민국에서는 아오지 탄광행이니 수용소행이니 조롱했는데 실제로 언론에서 건설현장에서 강제노동 시키고 있다는 보도가 영국의 더 선지로부터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있었다. 후에 오보임이 밝혀졌으나 감독직에서 물러난 건 사실이고 본래 자신이 감독으로 있던 4.25 체육단으로 돌아갔다고 한다. 그러나 북한인만큼 곱게 넘어가지 못하고 사상투쟁회의라는 것이 열려서 체육관련 각계 인사들이 감독 및 대표팀에게 비판을 일삼았다고 한다.

3전 전패라는 부진한 성적에 책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북한의 국가대표팀을 44년만에 본선에 진출시킨 공적만으로도 성과를 평가받아 AFC 올해의 감독상의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