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트리

홈페이지, 트위터

위키트리(영어: Wikitree)는 소셜뉴스에서 운영하는 대한민국위키 및 소셜 네트워크 기반의 뉴스 웹 사이트이다. 오마이뉴스와 같이 누구나 기사를 쓸 수 있지만, NEWS 아이콘이 붙어 있지 않으면 쓰여진 기자를 고칠 수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2010년 2월 1일에 서비스를 개시하여 현재 약 64000건의 기사가 있으며, 약 7500명의 기자와 140명의 OPM 데스크가 존재한다.

다만 위키백과처럼 아무나 기사를 쓸 수 있는 것은 아니고, 회원가입 절차가 필요하며 소셜뉴스라는 기업에서 운영하여 영리적 목적을 띄고 있다.

특징[편집]

트위터[편집]

2010년 3월달에 출범하여 9개월 만에 25000 문서(기사)를 돌파했고, 대한민국의 언론 매체 중에서 트위터에게 가장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고 한다.[1]

물론 이 점은 작성되는 문서 대다수가 기사인 점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과 OPM[편집]

다른 위키 및 언론 매체와는 다르게 저작권도 '어떤 사용자가 작성했느냐'에 따라 달리 적용되는데, 일반인이 회원가입 및 로그인[2]을 해서 쓴 기사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2.0이 적용되지만, 미디어위키의 '자동 인증된 사용자'와 유사하게[3] OPM(One Person Media - 1인 미디어) 제도라는 것이 있어 이 OPM을 쓰는 OPM 데스크라는 사용자는 기사는 자신이 쓴 기사를 남이 편집할 수 없게 하거나, 저작권 또한 자신에게 귀속되는 특징이 있다.

이러한 OPM은 오랫동안 기자로서 꾸준한 활동을 하거나, 특정 분야에 대해 전문가 또는 그에 준하는 사람일 경우 권한 부여가 이루어진다.

OPM 데스크가 쓴 기사에는 기사 제목 앞에 NEWS라는 녹색 직사각형 아이콘이 붙어 있어 구분할 수 있다.[4]

기타[편집]

위키의 특징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위키트리 자체의 저작권이나 설명에 관한 뉴스가 자주 올라온다.

논란 및 문제점[편집]

기사 복사[편집]

중앙일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의 막내딸이 한국인과 결혼한다는 특종 기사를 썼는데, 이를 위키트리에서 거의 전재하다시피 한 후 출처 표기를 하지 않았던게 문제의 시작이었다.

이 기사가 트위터를 통해서 퍼졌고, 한 중앙일보 기자는 '특종쓰면 뭐하나…'로 시작하는 글로 자괴감을 표현하기도 했으며, 많은 사람들이 위키트리의 기사에 비판을 가했다. 이후 위키트리 측에서 중앙일보 측에서 인용했다는 표현으로 수정하여 해결되었다.

기타[편집]

아무래도 기자가 아닌 일반인들이 기사를 쓰다 보니 트위터에서 돌아다니는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기사로 쓰이는 일도 상당 수 있고, 위의 사례처럼 다른 신문의 기사를 전재한 기사도 상당수 존재하여 비판당하고 있다.

참조[편집]

  1. 위키트리 기사, 국내 언론 매체 가운데 RT가 가장 많이 일어난다고 한다.
  2. 오픈토리와 유사하게 로그인을 해야 기사 작성 및 수정이 가능하다.
  3. 물론 미디어위키에서는 기본적으로 몇 가지 기능(준보호된 문서 편집, 토론 문서 생성) 등이 추가될 뿐 저작권은 자신이 가지지 않는다.
  4. NEWS 아이콘이 붙은 위키트리 기사의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