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위키, 온 누리의 백과사전
(수면에서 넘어옴)
어린 아이일수록 잠을 더 많이 잔다

, 또는 수면(한자: 睡眠)이란 인간을 비롯한 동물들이 휴식을 취하는 행위이다. 잠을 자는 동안 동물들은 무의식 상태에 빠지게 되며, 을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없게 된다. 자극에 대해 빠르게 반응하지는 못하지만 동면이나 혼수 상태와는 다르게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깨어날 수 있다. 포유류뿐만 아니라 조류, 파충류, 양서류, 물고기 모두 잠을 잔다.

잠을 자는 이유나 목적에 대해서는 아직도 명확히 알려진 바 없다. 하지만 잠은 동물의 생존에 필수적이며, 특히 규칙적으로 잠자고 일어나야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심지어는 잠을 못 자게 하여 괴롭히는 고문이 있을 정도이다.

인간의 경우엔 주로 에 잠을 자며, 에는 을 하거나 학교를 가는 등의 다른 일들을 한다. 어떤 사람들은 점심시간 직후에 낮잠을 취하기도 한다.

단어[편집]

다른 의미를 잠자는 것에 비유해서 이르기도 한다. 예를 들어 "산악인의 전설, 박영석 - 히말라야에 잠들다."라고 할 때 "잠들다"는 죽음을 완곡하게 이르는 말이다. 그 외에도 "누가 그녀와 잤을까?"라고 할 때 "잔다"는 것은 성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이다.

잠은 왜 잘까?[편집]

잠은 의 휴식이다.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이 많으나, 신체와 뇌의 건강에 필수적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인간을 비롯한 대부분의 동물은 하루에 한 번 (낮 또는 밤) 잠을 자는 것이 일반적이나, 고양이의 경우엔 주기적으로 하루에 여러 번 잠을 잔다. 돌고래는 24시간 숨을 쉬기 위해 수면 위로 올라와야 하기 때문에 좌우 대뇌가 교대로 잠을 잔다.

사람은 잘 때 을 꾸기도 하며, 나 고양이등의 동물에서도 렘 수면(Rapid Eye Movement, REM)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동물도 꿈을 꾸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동물들이 무슨 꿈을 꾸는가에 대해서는 직접 동물들에게 물어보자 명확히 알려진 바 없다.

시간[편집]

“잠을 언제 자는가?”와 “잠을 얼마나 자는가?”는 중요한 문제이다. 이에 대한 해답은 사람마다 다를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7~8시간의 수면이 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저녁 10시~12시에 잠들어 아침 5~7시에 일어나는 것이 보편적이다.

충분한 수면 시간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어린이들이 어른에 비해 더 많이 잔다. 신생아는 하루의 18시간을 잠을 자며 보내며, 특히 3~4개월이 되기 전까지는 정해진 시간 없이 시도 때도 없이 잔다. 1살 전후의 아이는 하루에 14시간 정도 잔다. 9살의 어린이는 하루에 9~10 시간 정도 자며, 어른은 8시간 정도 자야 다음날 피곤하지 않게 된다.

수면 장애[편집]

어떤 사람들은 밤에 잠이 안와서 충분한 밤잠을 취하지 못하기도 한다. 이렇게 되면 낮에 굉장히 졸릴 수 있다. 수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로는 여러 가지가 있다. 예를 들어, 카페인이 많이 들어있는 커피를 마시거나 걱정이나 스트레스가 많은 경우, 잠이 잘 오지 않을 수 있다. 이 나면 악몽을 꾸기 쉬우며, 의 부작용으로 인해 수면 장애가 발생할 수도 있다.

대표적인 수면 장애로는 기면증, 수면 무호흡증, 일주기 리듬 수면장애 등이 있다.

의사들은 잠을 잘 잘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다음은 잠을 잘 오게 하는 방법들이다.

  • 잠자기 전 급격한 감정 변화를 느끼지 않도록 한다.
  • 매일 같은 시간에 일어나도록 한다.
  • 잠을 자는 장소는 어둡고 조용하게 만든다.
  • 잠을 자기 직전에는 밝은 을 피한다.
  • 야식은 금물이다.
  • 매일 충분한 운동을 통해 몸을 피곤하게 만든다.